'버닝썬 사건' 전직 경찰 구속된 데 이어 현직 경찰도 피의자 입건
'버닝썬 사건' 전직 경찰 구속된 데 이어 현직 경찰도 피의자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관련 사건을 처리했던 현직 경찰관이 ‘현직’으로서는 최초로 피의자로 입건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 미성년자 고객이 출입해 고액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 사건을 담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이 신고는, 현재 경찰과 버닝썬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강남경찰서 경찰관 B씨(구속)가 나서서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경찰은 A씨가 해당 사건 수사를 증거 부족으로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과정이 문제가 있다고 보고 일단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했다. 다만 A씨가 버닝썬 측으로부터 금품이나 향응을 받은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B씨 등 특정인의 부탁을 받고 사건을 일부러 부실하게 처리한 것은 아닌지 등을 추가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경찰은 B씨를 구속한 뒤 그를 상대로 금품로비 정황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 전직 경찰관 B씨는 버닝썬 측으로부터 돈을 받아 경찰에 전달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