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석달째 국내 주식 사들여…시총 32% 보유
외국인 석달째 국내 주식 사들여…시총 32% 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채권, 1월 이어 순회수 유지
▲ sdsfsf
▲ 자료/금융감독원

외국인이 보유한 주식은 작년 12월 이후 순매수 유지했고 보유 채권은 1월에 이어 순회수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월 외국인은 상장주식 563조 7천억 원(시가총액의 32.1%), 상장채권 11조 원(상장잔액의 6.3%) 등 총 673조 7천억 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했다.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 6조 480억 원을 순매수하고, 상장채권에서 1천920억 원을 순회수해, 총 1조 4천560억 원이 순투자됐다.

주식의 경우, 지난해 12월 순매수로 전환한 이후 지난 2월까지 순매수가 이어졌다. 보유규모별로는 미국 240조 9천억 원(외국인 전체의 42.7%), 유럽 164조 4천억 원(29.2%), 아시아 67조 4천억 원(12.0%), 중동 19조 7천억 원(3.5%) 순이다.

국가별로는 버진아일랜드(5천억 원), 룩셈부르크(4천억 원), 영국(4천억 원) 등이 순매수했고 호주(△3천억 원), 덴마크(△2천억 원) 등은 순매도했다.

상장채권의 경우, 외국인은 1조 8천600억 원을 순매수했으나, 2조 520억 원 만기상환으로 인해 총 1천920억 원을 순회수했다.

국채(1조 3천억 원)에서 순투자, 통안채(△1조 4천억 원)에서 순회수했으며, 보유잔고는 국채 85조 6천억 원(전체의 77.8%), 통안채 23조 5천억 원(21.3%) 순이다.

잔존만기 1~5년미만(4천억 원), 5년이상(8천억 원)에서 순투자했으며, 1년미만(△1조 4천억 원)에서 순회수했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