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성추행해서'…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검거
'여자친구 성추행해서'…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션에서 함께 투숙 중이던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20대 남성과 그의 연인이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가평경찰서는 특수폭행치사 혐의로 A(23·남)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전 11시 25분께 가평군의 한 펜션에서 B(23·남)씨를 흉기로 위협하고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여자친구의 신체 부위를 만져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이들 연인은 온라인 게임을 통해 B씨를 알게 됐으며, 올해 초부터 수도권 지역의 펜션을 돌며 함께 지내온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이 발생한 펜션에 투숙한 지는 일주일가량 됐으며, B씨가 다툼 끝에 사망하자 신고한 뒤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가 서울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A씨와 A씨의 여자친구 C(23)씨를 함께 긴급체포했으나, C씨는 범행에 가담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석방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