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직접 동물장묘시설 건립 추진하면서 주목 받아
용인시, 직접 동물장묘시설 건립 추진하면서 주목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장묘시설 신설을 두고 사업자와 주민간 갈등이 전국적으로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용인시가 직접 동물장묘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나서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용인시는 시가 주도적으로 반려동물 문화센터 및 공설동물장묘시설을 건립하기로 하고 다음달 말까지 시설을 유치할 마을을 공모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대부분의 지자체와 주민이 장묘시설을 혐오시설로 인식해 민간업자의 동물장묘시설 신설에 강한 거부감을 보이는 상황에서 시가 직접 동물장묘시설을 만들어 운영하겠다고 나서면서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동물장묘시설은 허가가 아닌 등록사항이어서 요건만 갖추면 설치할 수 있지만, 지자체와 주민들의 반발로 동물장묘시설을 둘러싼 갈등이 전국적으로 빚어지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소송전으로까지 확대되는 실정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시는 주민들이 반대하는 민간 동물장묘시설의 난립과 갈등을 사전에 막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동물장묘시설 신설을 시 주도로 추진한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 유치를 희망하는 마을에 장묘시설 내 카페와 식당, 장례용품점 운영권을 주민들에게 주고, 10억 원 이내에서 주민숙원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마을을 대상으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7월 초 입지를 확정한 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반려동물 문화센터 및 공설동물장묘시설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치를 희망하는 마을은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갖춰 마을 대표자 명의로 시 동물보호과에 제출하면 된다. 공모에 필요한 서류는 신청서와 마을 주민 회의록, 부지 지번조서, 토지등기부등본 등이다.

시 관계자는 “반려동물 문화센터와 장묘시설을 지역 주민과 상생하고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