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언급…수사 확대되나
문재인 대통령,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언급…수사 확대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관련 보고를 받고 지시 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관련 보고를 받고 지시 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비롯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및 고(故) 장자연씨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이 박상기 법무·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세 사건과 관련해 보고받고 ‘법무부 장관과 행안부 장관이 함께 책임지고 사건의 실체와 제기되는 여러 의혹을 낱낱이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현재 수사 중인 버닝썬 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팀을 대폭 확대하는 등 전방위적인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학의·장자연 사건을 다루고 있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도 이달로 종료되는 활동기한을 연장해 원점에서 대대적인 수사에 들어갈 가능성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 사건들에 검·경이 유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진실을 밝히고 스스로 치부를 드러내고 신뢰받는 사정기관으로 거듭나는 일은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사건의 실체적 진실과 함께 검찰·경찰·국세청 등의 고의적 부실수사와 조직적 비호, 은폐, 특혜 의혹 등이 핵심”이라며 “힘 있고 ‘빽’ 있는 사람들에겐 온갖 불법과 악행에도 진실을 숨겨 면죄부를 주고, 힘없는 국민은 억울한 피해자가 돼도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세 사건은 다른 트랙을 갖고 있다”며 “버닝썬 사건은 현재 경찰 수사 중이며, 장자연 사건은 과거사진상조사단이 이달까지 조사해 결과를 발표하고 검찰에 권고하면 그때부터 검찰이 어떻게 처리할지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김학의 사건은 진상조사단이 어떻게 할지 지금도 회의하는 것으로 안다”며 “진상조사단이 조사 기간을 한 차례 더 연장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아는데, 어떻게 결정되느냐에 따라 검찰 수사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