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청, 고래류 불법 포획 집중 단속 나서
해경청, 고래류 불법 포획 집중 단속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이 최근 동해뿐 아니라 서해안에서도 밍크고래 등 고래류의 불법 포획이 잇따르자 집중 단속에 나섰다.

해경청은 이달부터 경비함정과 항공기 등 가동 장비를 모두 동원해 고래류 불법 포획 단속을 펼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1986년부터 상업 목적으로 고래를 포획하는 행위가 금지돼 있다.

다만, 좌초나 표류한 고래류는 잡아 유통하는 게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그러나 2014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우리 해역에서 불법 행위로 포획된 고래는 총 53마리다.

그동안 고래 불법 포획선은 경북 포항과 울산 등 동해안에서 주로 활동했으나 최근 들어 고래의 이동 경로를 따라 함께 움직이며 서해안에서도 불법 포획을 일삼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청은 동·서해안의 고래 서식 기간을 고려해 이달 18일부터 5월 말까지 경비함정과 항공기 등 가동 장비를 모두 동원해 집중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또 과거 불법 포획 행위를 하다가 적발된 선박 명단을 전국에 배포하고 출·입항 때 검문·검색을 강화한다.

해경은 불법 포획된 고래를 사들여 유통하는 행위도 단속할 방침이다.

해경청 관계자는 “국제포경위원회(IWC) 가입국인 우리나라에서는 고래 불법 포획과 유통뿐 아니라 작살 등 어구 제작 행위까지 금지돼 있다”며 “멸종 위기에 처한 고래류를 보호하기 위해 불법 행위를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