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경과원,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참가자 모집
道-경과원,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참가자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5060 신중년 세대의 전문지식과 청년 창업자의 아이디어를 결합해 창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목적으로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8일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을 공고하고, 사업에 참여할 창업서포터즈(5060세대 퇴직자) 60명과 청년 창업자 30팀을 다음 달 5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이 사업은 신중년으로 불리는 5060세대 퇴직자들의 전문 지식과 노하우를 경험이 부족한 청년 창업자들의 아이디어와 매칭해 청년 창업 성공률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아울러 고경력 퇴직자들에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사회 공헌형 사업이다.

모집대상은 창업서포터즈(컨설턴트)의 경우 기술ㆍ경영 분야 경력 10년 이상의 50~60대 퇴직자며, 청년 창업자는 만 39세 이하의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6개월 이내의 초기 창업자로, 모두 경기도에 거주해야 한다.

공고 마감 후 각 선발 기준을 통해 신중년 서포터즈 60명과 청년 창업자 30팀이 선정되면, 청년 창업자 1팀과 컨설턴트 2명(기술 1명, 경영 1명)씩 짝을 이루는 매칭데이가 오는 4월께 열린다.

매칭 후 약 7개월간의 활동 기간에 컨설턴트에게는 컨설팅에 따른 활동비가 지원되며, 청년 창업자는 발표평가 결과에 따라 아이템 개발비를 1천만 원에서 최대 1천500만 원까지 지원받게 된다.

참여 접수는 4월 5일 오후 5시까지며, 이지비즈에서 공고 확인 후 신청서를 작성해 지원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미래기술진흥팀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