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사 ‘통상임금 합의안’ 서명… 9년 분쟁 ‘마침표’
기아차 노사 ‘통상임금 합의안’ 서명… 9년 분쟁 ‘마침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여금, 통상임금 적용 월 3만1천여원↑
미지급금 평균 1천900여만원 지급
법정공방 아닌 소통… 자율합의 눈길

기아자동차 노사의 통상임금 분쟁이 마침내 종지부를 찍었다.

9년간 계속되던 논쟁은 노사가 통상임금 합의안에 최종 서명하며 법정 공방이 아닌 노사 간 대화를 통한 자율적 합의로 마무리됐다.

18일 기아차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전 광명시 소하리공장 본관에서 ‘상여금 통상임금 적용 및 임금제도 개선 관련 특별 합의’ 조인식을 열고 합의안에 최종 서명했다. 노조는 “조금은 부족한 결과지만 최선을 다한 합의였다”며 “9년간의 통상임금 논쟁과 현장 혼란을 조합원들의 힘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조인식에는 강상호 전국금속노조 기아차지부 지부장과 최준영 기아차 부사장 등 노사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노사는 지난 11일 통상임금 특별위원회에서 잠정 합의한 상여금의 통상임금 적용과 미지급금 지급 방안을 14일 조합원 투표를 거쳐 찬성 53.3%로 최종 가결했다.

앞서 특별위원회는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해 평균 월 3만 1천여 원을 인상하고, 미지급금을 평균 1천900여만 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미지급금 가운데 1차 소송 기간의 지급 금액은 개인별 2심 판결금액의 60%로 올해 10월 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또 2ㆍ3차 소송 기간과 소송 미제기 기간인 2011년 11월부터 2019년 3월까지는 800만 원(근속연수별 차등)으로 이달 말까지 지급한다.

지급 대상은 지급일 기준 재직 중인 대리 이하 모든 근로자로 정해졌으며 지급액은 근속 기간을 반영해 차등 적용된다. 이와 함께 상여금을 통상임금으로 적용하는 방안과 관련해 상여금 750% 전체를 통상임금으로 적용하며 상여금을 포함해 시급을 산정한다.

기아차 노조는 대표소송으로 진행한 2차 소송은 합의에 따라 합의금 전액이 지급된 이후 취하할 예정이다. 다만, 1차 소송과 3차 소송은 개별 소송이기 때문에 조합원 선택에 따라 소송을 유지할 수 있으며 소송을 유지하는 조합원에게는 미지급금이 지급되지 않는다.

노조는 오는 21일까지 조합원들의 소송 여부를 접수할 방침이다. 노조에 따르면 1ㆍ3차 소송의 경우 대응상고(사측 상고에 대응만 하는 방식)를 진행하기로 했으나 조합원이 원할 경우 일반 상고도 가능하다. 1차 소송의 대법원 상고 접수 기한은 오는 25일까지다.

노조는 이날 조합원 대상 소식지에서 “통상임금 조합원 총회 가결 3월 말 800만 원 정액 지급 일정과 대법원 상고 일정 등 앞으로의 일정이 빠듯하다”며 “통상임금 후속 조치가 빠르게 매듭지어질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주ㆍ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