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그러나 여전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그러나 여전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씨(34)가 18일 오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연합뉴스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씨(34)가 18일 오전 안양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이른바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리는 이희진씨(33) 부모 살해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여전히 범행 동기 및 실행 방법 등에 대해서는 풀리지 않는 의문점이 많다.

안양동안경찰서는 19일 강도살인 혐의로 김모씨(34)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중국 동포인 A씨(33) 등 3명을 고용해 안양시 소재 이씨 부모 아파트에서 이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사건 발생 약 3주 뒤인 지난 16일 이씨 동생(31)으로부터 “부모님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서 지난 17일 김씨를 검거했다.

김씨는 인터넷을 통해 A씨 등 3명을 고용해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며 이들은 범행 당일인 지난달 25일 밤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인터폴을 통해 A씨 등에 대한 적색수배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로써 김 씨의 범행이 일단 ‘계획범죄’로 드러나는 가운데 경찰 발표를 통해 재구성한 사건의 전개는 매우 독특하다.

▲인터넷에서 히트맨(살인청부업자) 구했다? = 김씨는 범행에 앞서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경호 목적으로 A씨(33) 등 중국 동포인 공범 3명을 고용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공범들이 사건 당일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미루어 봤을 때 살인사건에 동원된다는 사실을 이미 인지했을 가능성이 크다. 공범 중에는 이미 오래전부터 국내에 정착한 이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져 이들이 살인의 대가로 얼마의 돈을 받았는지, 왜 다시는 한국에 돌아올 수 없을지도 모를 선택을 했는지는 명쾌하게 설명되지 않는다.

▲집안에 있던 5억원은 어디로? = 김씨는 범행과정에서 집안에 있던 현금 5억원을 들고 달아났다고 진술했다. 이 가운데 상당액은 공범들에게 지급됐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이들이 부피가 제법 될 거액을 챙겨서 비행기에 탑승했을 가능성은 공항검색 문제 등을 고려해 볼 때 쉽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김씨가 이튿날 공범들의 계좌로 송금을 해줬든가, 아니면 특정 장소에 은밀하게 보관해 뒀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왜 아버지 시신만 옮겼나? = 김씨는 사건 다음날 안양의 아파트를 나오기 직전 이삿짐센터를 불러 이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밖으로 빼내 50㎞ 거리의 평택 창고로 옮겼다. 창고는 김씨가 사건을 벌이기 전에 일부러 임차까지 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비교적 넓은 공간을 돈까지 주고 마련했다면 왜 부부의 시신을 모두 옮기지 않아 범행이 발각되는 빌미를 스스로 남겼는지 의문이다. 범인들이 범행 과정에서 상당히 오랜 시간 현장에 머물렀다는 점, 범죄 낌새를 알아차릴지도 모를 이삿짐센터 직원들을 불렀다는 점 등은 범행 후 신속히 현장을 이탈하고 목격자를 최대한 피하려는 일반적인 범죄자와 비교할 때 큰 차이점이다.

▲2천만원 채무 때문에 범행했다? = 김씨는 “이씨 부모와 돈 문제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이씨의 아버지가 투자 목적으로 자신의 돈 2천만원을 빌려다 썼으나 돌려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고작 2천만원 때문에 3명을 고용, 살해를 저질렀다고는 선뜻 믿기 어렵다. 오히려 김 씨가 범행 과정에서 집 안에 있던 5억원을 가져갔다고 진술한 것이 동기에 가까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선 애초부터 어떤 방법으로든 집 안에 현금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린 김 씨가 범행에 나섰으리란 추측도 있다.

▲이희진씨 투자 피해자의 ‘보복 범죄’ 가능성은? = 김씨를 비롯해 사건 피의자가 여러 명인 점은 자연스레 과거 이씨의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 범죄를 떠올리게 한다. 이 씨는 동생과 함께 인가를 받지 않고 투자매매회사를 세워 2014년부터 2년간 1천700억원 상당의 주식을 매매하고 시세차익 130억원을 남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4월 1심에서 징역 5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았다. 또 원금과 투자수익을 보장해주겠다며 여러 투자자로부터 240억원 상당을 끌어모으거나 292억원 상당의 비상장 주식을 판매한 혐의도 받았다. 경찰은 단순 채무 관계로 인한 범죄, 고액 현금을 노린 강도살인, 이씨와의 관련성까지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