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종명 앵커, 윤지오에 무리한 실명 요구로 비난 쏟아져
왕종명 앵커, 윤지오에 무리한 실명 요구로 비난 쏟아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왕종명 앵커. MBC '뉴스데스크'
MBC 왕종명 앵커. MBC '뉴스데스크'

MBC 왕종명 앵커가 故 장자연 사건을 증언한 윤지오 씨를 무리하게 인터뷰를 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는 앞서 조선일보 기자의 성추행 사건 재판에 참석해 증안한 윤지오가 출연했다. 이날 윤지오는 왕종명 앵커의 질문에 답변하며 故 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알리고자 했다.

문제는 왕종명 앵커의 질문이 해당 사건의 본질이 아닌, 관련자들의 이름을 묻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는 점이었다. 특히 그는 "술자리에 함께 있는 인물이었다, 드러나진 않았고. 말씀해 주실 수..."라고 물었고, 윤지오는 "말씀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답변을 거부했다.

이후에도 왕종명 앵커의 실명을 요구하는 질문은 집요하게 이어졌다. "재판 증언 뒤 기자들과 만나 술자리에서 장자연을 추행한 사실을 윤지오 씨 말고 다른 연예인도 알고 있다고 증언했다고 했는데, 맞느냐?" "장자연 문건 속 이름 특이한 정치인 이름 공개하실 의향이 있느냐?" 등의 질문들이 이어졌다.

그 때마다 윤지오는 "제가 증언자로서 말씀드릴 수 없다는 걸 양해 부탁드린다"며 완곡하게 이를 거절했다.

인터뷰 말미 왕종명 앵커는 작심한 듯 "검찰 진상조사단 가서 말하는 것과 이렇게 생방송 중인 뉴스에서 말하는 것은 차원이 다르다. 용기를 내서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생방송 뉴스에서 이름을 밝히는 방법이 더 빠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윤지오는 "제가 발설하면 책임져 주실 수 있나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 스튜디오 안에서 하는 건 몇 분이고, 저는 살아가야 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거다. 그리고 이 부분은 이미 검찰과 경찰에 말씀드렸다. 이 부분(실명을 밝히는 것)은 경찰과 검찰이 밝히고 공표를 해야 하는 부분이다. 저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말씀드릴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방송 직후 해당 기사의 댓글과 각종 SNS에는 왕종명 앵커를 질타하는 글들이 쏟아졌다. "뉴스보면서 창피하긴 처음이었다" "왕종명 하차하라" "사람 인생보다 시청률이 우선인가" "용기 내 출연한 사람한테 너무 무례했다" "하차해라" 등의 발언들이 계속되며 방송 다음 날까지도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