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대통령기 전국도로사이클대회 개최
가평군, 대통령기 전국도로사이클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사이클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2019 대통령기 가평투어 전국도로 사이클 대회’가 오는 26~29일까지 4일간 가평군 일원에서 열린다.

가평군이 주최하고 ㈔대한자전거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사이클 대회는 남·여 고등부 및 일반부 등 4개부 4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개인도로, 힐클라이밍, 크리테리움 경기 등 3종목의 경기가 진행된다.

대회 첫날인 26일에는 개회식과 함께 가평읍 달전리 전원마을입구 삼거리를 출발해 가평수덕원삼거리 순환코스 기점 80.8㎞ 구간을 5회 왕복하는 남ㆍ여고등부 개인도로 경기가 펼쳐진다. 또 27일에는 남자 일반부 144.8㎞(9회) 및 여자일반부 48.8㎞(3회) 개인도로 경기가 열리고, 28일에는 가평북중학교, 목동삼거리, 화악교, 충만교 등을 거쳐 화악터널 구간의 언덕을 경주하는 ‘힐클라이밍 코스 18.7㎞’가 진행된다. 대회 마지막날인 29일에는 가평읍내 시가지 1.7㎞를 15~25회 왕복하는 남ㆍ여 고등부 및 일반부 크리테리움 경기가 파워 넘치는 레이스로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군은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사이클 메카로서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선수단 지원, 경기구간 환경정비 및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한 행ㆍ재정 지원을 하고 있다.

각 시ㆍ군별 선수들이 대회코스를 점검하며 훈련에 참여함에 따라 현재 지역내 숙박업소 및 음식점 등이 활력을 되찾아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전국 최고의 권위를 가진 이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선수들이 동계훈련에서 다져온 기량을 충분히 발휘하고 지역의 명예를 드높일 수 있도록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9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는 한국 사이클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으며, 올해는 1895년 을미의병운동과 1919년 기미독립만세운동 당시 일제의 만행에 3천여 주민들이 봉기했던 애국 충절의 고장 가평에서 개최돼 선조들의 거룩한 희생정신과 용기를 계승 발전시키는데 일조할 예정이다.

가평=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