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심상정 ‘연동형 비례대표제' 관련 이틀째 공개 설전
나경원-심상정 ‘연동형 비례대표제' 관련 이틀째 공개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고양갑)이 19일 여야 4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관련, 이틀째 공개 설전을 벌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이 야합해 급조한 명칭도 낯선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실체가 여의도 최대의 수수께끼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 문제는 ‘산식(계산법)을 알려달라’는 기자들 질문에 심상정 의원은 ‘국민들은 산식을 알 필요 없다’는 식으로 답했다. 오만한 태도”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좁쌀정치’라고 한다”며 “선거제의 투명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좁쌀정치인가. 이것은 바로 (심 위원장이) 국민을 좁쌀로 여기는 정치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는 전날 심 위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정치개혁의 큰 호박을 굴리려 해야지 말꼬리나 잡는 좁쌀정치를 해서 되겠는가”라고 비난한 점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대해 심 위원장도 ‘법안설명 기자간담회’를 열어 즉각 반격에 나섰다.

그는 “오늘 아침에 나 원내대표가 여야 4당의 합의안이 여의도 최대 미스터리 법안이라고 말했는데 이렇게 센 말, 독한 말을 따라잡기가 힘들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나 원내대표는 지난 12월 15일 5당 원내대표 간에 선거제 큰 원칙에 합의하고 서명했다”면서 “5당 합의사항과 180도로 반대되는 선거제도 안을 제출한 나 원내대표야 말로 정말 미스터리”라고 응수했다.

특히 그는 “나 원내대표는 제가 ‘선거제도에 대해 국민이 알 필요가 없다’고 했는데 완전히 가짜뉴스이다. 천부당만부당한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은 선거제 개혁 내용에 대해서 속속들이 아셔야 한다”면서 “다만 선거제도에 따른 계산식은 주무부처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계산식이 나오면 계산식을 설계하는 방식은 그때 설명드리겠다고 말한 것이다. 발언의 취지를 왜곡하고 국민을 호도하고 있어 매우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심 위원장은 지난 17일 여야 4당의 공직선거법 개정안 초안 합의 직후 기자들과의 만난 자리에서 비례대표 의석수를 도출하는 산식을 묻는 질문에 “국민들은 산식이 필요 없다. 예를 들어 컴퓨터를 칠 때 컴퓨터 치는 방법만 알면 되지 그 안에 컴퓨터 부품이 어떻게 되고 이런 것은 다 알 필요가 없다”고 말해 논란을 야기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