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중 경기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증가규모 큰 폭 확대
1월 중 경기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증가규모 큰 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경기지역 금융기관 여수신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은행 경기본부의 ‘2019년 1월 중 경기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1월 경기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6조 284억 원 증가해 전월(1조 4천733억 원)보다 증가규모가 큰 폭 확대됐다.

이중 예금은행 수신은 기업들이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해 자금을 인출함에 따라 전월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3천689억 원→-6천848억 원)됐고, 비은행금융기관수신은 일부 대기업의 성과급 지급자금 유인 등으로 증가규모가 크게 확대(1조 1천44억 원→6조 7천132억 원)됐다.

1월 중 금융기관 여신은 2조 2천429억 원 증가해 전월(1조 1천797억 원)에 비해 역시 증가규모가 확대됐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1조 2천699억 원→3천897억 원)은 주택 매매거래 감소 등으로 전월보다 축소됐다. 반면, 기업대출(-634억 원→2조 112억 원)은 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및 부가세 납부를 위한 대출 수요가 늘며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기관별로는 예금은행이 4천579억 원에서 1조 8천635억 원으로 증가규모가 확대됐지만, 비은행금융기관은 7천218억 원에서 3천794억 원으로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