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화끈한 공격야구로 2연패 도전”
[인터뷰]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화끈한 공격야구로 2연패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할 때 중심잡아주는 베테랑 역할에 기대

“지난 시즌 우승에 이어 올 시즌도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프로야구 ‘디펜딩 챔피언’ SK 와이번스의 염경엽(51) 감독은 “SK 와이번스가 추구하는 화끈하고 공격적인 야구의 틀 안에서 올 시즌도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코칭스태프와 선수 모두가 노력 중”이라며 “1점차 리드를 주고받는 시소게임은 감독간의 지략 싸움으로 이런 경기를 얼마나 잡아 내는 지가 올해 순위 등락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염 감독은 “막연히 주어진 훈련만 열심히 한다고 해서 결과를 보장받을 수 없는게 프로의 세계”라며 “좋은 팀을 만들기 위해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기 위해 소통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염 감독은 기존 베테랑 선수들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김강민 등 베테랑 선수들이 지난해보다 더 많은 기회를 부여받을 것”이라면서 “프로야구는 장기 레이스로 치뤄지기 때문에 팀이 부상 등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 어린 선수들의 부담을 줄여주고, 정신적 리더로써 베테랑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올해 바뀐 공인구에 대해서 염 감독은 “아직까지는 선수들이 크게 변화를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며 “시즌을 치르면서 관련 통계가 나와봐야 개선점 등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염 감독은 선수 구성에 대한 자심감도 내비쳤다. 염 감독은 “10개 구단 중 우리팀 선수단 경쟁력이 얼마나 되는지 타순을 분석한 결과, 1번, 4번, 5번은 전체 구단 중 3위안에 들어간다고 확신한다”라며 “자신의 역할을 잘 수행했던 이재원과 노수광 등 선수들이 올해에도 잘 해준다면 타선이 더 강해질 수 있다고 본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염 감독은 “아직 수차례 연습경기에서 기복이 있지만, 선수들이 점차 개인 커리어를 쌓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본격적인 시즌에 돌입하기 전 팀이 자리를 잡고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 드린다”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