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분당선 연장선 조속 추진”
경기도 “신분당선 연장선 조속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타 제도개선 위한 간담회 염태영 시장·국회의원 합세
지역균형발전 항목 조정 등 기재부·국토부에 건의키로
‘신분당선 연장 조기 착공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개선 간담회’가 열린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정찬해 팔달연합회 수석부회장, 염태영 수원시장, 백혜련 국회의원, 이 지사, 김영진 국회의원, 부동석 호매실총연합회 회장. 경기도 제공
‘신분당선 연장 조기 착공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개선 간담회’가 열린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정찬해 팔달연합회 수석부회장, 염태영 수원시장, 백혜련 국회의원, 이 지사, 김영진 국회의원, 부동석 호매실총연합회 회장.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예비타당성조사 제도의 개선방안을 제시하면서 신분당선 연장선(광교~호매실) 사업의 조속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는 동탄ㆍ왕숙 등 다른 신도시에서 같은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 개선을 위한 협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도는 19일 도청에서 이재명 도지사, 김영진(수원병)ㆍ백혜련 국회의원(수원을), 염태영 수원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타 제도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월 정부가 예타조사 면제 대상 발표에서 신분당선 연장선(광교~호매실)을 제외, 13년 숙원 사업을 재차 놓친 수원시민을 위해 마련됐다. 도는 신분당선 연장선의 조속 추진이 예타 제도 개선을 통한 경제성(B/C) 확보에 달렸다고 판단했다. 이에 이번 간담회를 통해 사회적 할인율 인하, 종합평가(AHP) 때 재원조달 가능성ㆍ지역균형발전 항목 조정 등을 개선안으로 제시했다.

도는 신분당선 연장선 사업이 총 사업비(1조 1천169억 원) 중 절반(4천933억 원)을 광역교통시설 부담금으로 확보한 만큼 제도 개선시 경제성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도는 사업이 조속히 착공될 수 있도록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종합해 예타 제도개선안을 보완,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에 건의하고 협의할 예정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억울함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 제 신념이다. 이미 결정된 사업이고 비용부담까지 했는데 자꾸 지연되니까 얼마나 답답하셨겠나”면서 “도민들이 불편해하는 만큼 빨리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분당선 연장선처럼 공공주택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서 사업비를 일부 확보했으나 경제성 확보가 불확실한 사업은 화성 동탄2지구 동탄도시철도, 남양주 왕숙지구 별내선 연장(별내역~진접선), 남양주 교산지구 3호선 연장(오금역~덕풍역) 등으로 알려졌다.

여승구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