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강민 끝내기포' 두산 잡고 4연승 질주
SK, '김강민 끝내기포' 두산 잡고 4연승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투진 무실점 호투로 팀 승리 기여
▲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시범경기서 3회말 SK 허도환(오른쪽)이 좌익수 뒤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며 정수성 코치와 손을 마주치고 있다.연합뉴스
▲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시범경기서 3회말 SK 허도환(오른쪽)이 좌익수 뒤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며 정수성 코치와 손을 마주치고 있다.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짜릿한 끝내기포로 4연승을 내달렸다.

SK는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2019’ 두산 베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안정된 불펜과 9회말 역전 솔로포를 터트린 김강민의 활약으로 3대2로 승리, 4연승(1무2패)을 기록했다.

선발투수 이원준은 2⅓이닝 동안 2피안타(1홈런), 4탈삼진, 2실점으로 다소 아쉬웠지만, 이어 등판한 박민호ㆍ강지광ㆍ서진용ㆍ하재훈ㆍ김택형ㆍ김태훈 등 중간 계투진이 두산 강타선에 맞서 단 1점도 내주지 않는 철벽 방어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1회를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아낸 이원준은 2회 선두타자 오재일에 우월 선제 솔로포를 빼앗겼고, 3회에는 정수빈과 허경민에 볼넷과 우전안타를 허용하며 1사 1,3루 위기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어 등판한 박민호가 오재원에 좌중간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주며 0대2로 이끌렸다.

하지만 SK는 3회말 1사 후 포수 허도환이 두산 선발 유희관의 시속 103㎞짜리 커브를 잡아당겨 좌월 솔로홈런을 쳐냈다.

이후 양 팀은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지만 SK가 경기 후반 흐름을 깨며 극적인 승리를 가져왔다.

8회말 김성현의 볼넷과 허도환 좌익선상 2루타로 잡은 1사 2,3루서 최항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이룬 SK는 9회말 마지막 공격서 선두타자 김강민이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역전 끝내기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