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건설현장 주치의 제도’ 시행
인천항만공사 ‘건설현장 주치의 제도’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항 건설현장 내 근로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건설현장 주치의 제도’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인천항 ‘건설현장 주치의 제도’ 시행에 따라 인천지역 근로자 건강센터의 의사 및 간호사로 구성된 의료팀이 현장에 방문해 분기별로 건강상담을 제공할 예정이며 인천항 건설 근로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

올해 1분기 건강상담은 19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신국제여객터미널 건설현장 등 5개 인천항 건설현장에서 차례대로 하며, 혈압, 혈당, 체성분검사와 같은 기초검사를 포함해 근골격계질환이나 심혈관계질환 상담과 같은 폭넓은 건강 관련 상담도 제공한다.

더불어, 3월 말에는 인천 근로자건강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분기별 건강상담을 정례화하고, 협업내용을 구체화해 인천항 건설현장을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IPA 남봉현 사장은 “건설현장의 시간 여건상 개별 건강관리에 취약한 건설 근로자에 대해 접근성이 높은 건강상담 기회를 제공함에 따라 안전한 건설현장 여건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하역사 등 항만 종사자까지로 대상을 확대 보다 안전한 근로환경 구현에 해”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