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벽제농협과 균형발전 업무협약(MOU) 체결
고양시, 벽제농협과 균형발전 업무협약(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이상 빈 상태로 방치된 낡은 공간이, 고양시와 지역농협의 노력에 힘입어 주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됐다.

고양시는 최근 벽제농협과 덕양구 벽제농협 고양지점 지하층을 복합 문화공간으로 리모델링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고양시 외곽에 위치한 고양동은 구도심과 신도심이 혼재된 지역으로, 지역 내 변변한 문화?복지시설이 없어 문화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벽제농협 고양지점 지하는 기존 농협에서 마트로 사용하던 공간으로 약 429.7㎡규모다.

이 공간은 그동안 활용도가 낮아 사용하지 않던 버려진 공간이었으나, 마침 주민을 위한 유휴공간을 적극 발굴하고자 하는 고양시와 뜻을 같이 해 본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에서 해당 공간을 무상임차하고 2020년 상반기 리모델링해 주민공동체 공간으로 탈바꿈된다.

활용방안은 추후 농협과 고양동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계획으로, 시는 좁은 공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다양한 계층의 문화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이재준 시장은 “앞으로도 유휴 마을 자원을 적극 발굴하고 활용해 주민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를 점진적으로 재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