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각 산단 근로자 애용 ‘무빙 콜’ 확대… 택시업계 반발
교통사각 산단 근로자 애용 ‘무빙 콜’ 확대… 택시업계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로 배차 요청하면 ‘무료 교통편’ 제공 市, 교통난·주차난·구인난 해소 일석삼조
택시업계, 생존권 위협… 사업 중단 촉구 양측 2차례 협의 이견… 중재안 가시밭길

인천시 등 자치단체가 교통환경이 열악한 산업단지 직원들에게 무료 교통편을 제공하는 ‘무빙 콜’ 사업을 확대하자 택시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18일 시 등에 따르면 시는 남동구 남동국가산업단지에 지난해 9월 전국최초로 무빙 콜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무빙 콜은 산단 근로자가 전화로 배차를 요청하면 차량을 보내 산단 내 다른 기업이나 공단청사, 은행, 편의시설, 지하철역 등으로 직원을 실어다 주는 서비스다.

서구도 이달부터 검단일반산업단지에서 같은 이름으로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하는 등 무빙 콜 사업이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인천지역 택시업계는 무빙 콜 사업이 확대되면 택시기사의 생존권이 위협받을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무빙 콜이 택시와 유사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다 보니 택시업계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나승필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인천지역본부 의장은 “인천지역에 택시가 많아 2천700대를 감차해야 하는 상황인데 시나 구에서 예산을 들여 택시와 비슷한 서비스인 무빙 콜을 제공하면 택시기사들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며 “사업을 백지화하고 택시기사들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는 택시업계가 반발하자 택시노조 등과 최근까지 2차례 회의를 열어 협의를 진행했으나 아직 중재안을 마련하지 못했다.

시는 무빙 콜이 산단 내 고질적인 문제인 이동의 불편함과 주차구역 부족 등을 해소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보고 있다.

인천시 무빙 콜은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으로 선정돼 올해 국비 8천800만원을 지원받기도 한다.

서구의 무빙 콜 사업도 인천시 특화 일자리사업으로 선정돼 사업비를 지원받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남동산단의 교통여건이 개선되면 산단 내 기업에 청년들이 취업하는 것을 유도하는 효과도 있어 이른바 ‘일자리 미스매칭’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택시업계의 반발이 있는 만큼 계속해 협의를 진행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