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사업, 추진기관 4개 시 추가 선정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사업, 추진기관 4개 시 추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료사진 - 수원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년공간(바람지대)1
수원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년공간(바람지대)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표적인 청년분야 공약 중 하나인 ‘2019년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사업’ 추진기관으로 고양시, 광명시, 김포시, 여주시 등 4개 지자체가 추가 선정됐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추가 선정에 따라 ‘2019년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사업’은 지난해 10월 선정된 안산시와 양주시를 포함해 총 6개 지자체가 맡아 추진한다.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사업’은 청년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며 취업 및 창업을 준비할 수 있는 ‘청년공간’을 조성함으로써 도내 청년들이 꿈과 이상을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까지 ‘경기도청년공간사업’으로 불리다가 ‘경기도정책브랜드 자문위원회’ 심의와 지난해 12월 ‘청년정책토론회’ 참석자들의 투표 등의 절차를 거쳐 ‘경기청년공간 내일스퀘어 사업’이라는 공식 명칭을 얻게 됐다.

▲ 자료사진 - 수원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년공간(바람지대)2
수원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청년공간(바람지대)

총 사업 예산은 37억 5천만 원으로, 도와 시ㆍ군 매칭 사업으로 추진된다. 도는 추진기관으로 선정된 6개 시ㆍ군에 각각 1억 5천만 원의 공간조성비와 9천300여만 원의 프로그램 운영비 등을 도비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도는 도내 청년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며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경기청년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경기청년공간’은 스터디룸, 창작 및 휴식 공간, 세미나룸, 카페 등 취업 및 창업을 준비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편의시설이 마련된다. 또 취·창업상담, 취업특강, 직무멘토링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청년전용 복합 공간’으로 조성된다.

도 관계자는 “경기청년공간은 지역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새로운 청년정책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소통과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며 “도내 청년들이 지역 사회와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는 인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