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기온 때문에? 작년 어류 양식 생산량 7% 감소…농어ㆍ참돔 타격
이상기온 때문에? 작년 어류 양식 생산량 7% 감소…농어ㆍ참돔 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상기온 등의 여파로 국내 어류 양식 생산량이 7%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어류양식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어류 양식 생산량은 전년 대비 6.8% 감소한 8만 527t을 기록했다. 생산금액은 9천293억 원으로 1년 전보다 7.9% 감소했다.

어류 양식 생산량이 줄어든 주요 원인은 이상기온으로 인한 수온 변화가 꼽힌다. 겨울철엔 저수온, 여름철에는 고수온이 문제였다. 수온이 맞지 않으니 출하가 부진했고, 이는 생산량ㆍ생산금액 동반 감소로 이어졌다.

어종별 생산량은 넙치류(광어)가 3만 7천238t으로 가장 많고, 조피볼락(우럭) 2만 2천702t, 숭어류 6천382t, 참돔 5천103t, 감성돔 1천452t, 농어류 1천24t 등 순이었다.

지난해 생산량을 1년 전과 비교해보면 농어류가 50% 급감한 가운데 참돔(-25%), 감성돔(-15.2%), 광어(-9.6%) 등의 생산량 감소가 두드러졌다.

생산량 감소에 따라 경영체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어류 양식업을 하는 경영체는 지난해 1천643개로 1년 전보다 8개 줄었다. 2011년에 2천144개를 기록한 이후 한 해도 빠짐없이 감소하는 추세다.

종사자 수는 지난해 5천630명으로 4.1% 증가했다. 바다 상황이 급변하고 사료 값이 오르는 등 상황에서 소규모 업체들의 휴ㆍ폐업이 늘어나는 동안 중대형 업체들은 종사자 수를 늘린 결과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