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중국 빅3지역’ 고위인사 만난다
이재명 경기지사, ‘중국 빅3지역’ 고위인사 만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둥성장 등 道 방문 예정… 경제협력·환경문제 공동대응 논의
경기도청 전경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중국경제의 핵심 지역인 산둥성ㆍ광둥성ㆍ장쑤성의 성장 등 고위 인사를 잇달아 만난다. 이 지사는 이들과 경제ㆍ환경 현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달 말 산둥성장의 도 방문을 시작으로 4월 광둥성장이 방문한다고 19일 밝혔다. 또 장쑤성과는 당서기의 5월 방문 협의를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 각 성에 위치한 성장, 당서기는 한국의 단체장, 의장과 유사한 개념이다.

이 지사는 이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내 우수 중소기업의 중국 판로확대와 중국자본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 환경문제 공동 대응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오는 29일 궁정(?正) 산둥성장이 ‘경기-산둥 자매결연 10주년 기념’ 행사를 위해 도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 기간 도와 산둥성은 경기도농업기술원-산둥성농업과학원(농업), 경기연구원-산둥성사회과학원(사회발전연구협력) 등 분야별로 주요 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다음 달 5일에는 마씽루이(馬興瑞) 광둥성장이 도를 방문한다. 광둥성은 중국 경제ㆍ인구 1위 규모의 지방정부로, 도를 방문해 혁신창업ㆍ스타트업 간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 지사는 마씽루이 성장에게 중소기업 우수상품 박람회인 대한민국우수상품전(G-Fair Korea)과 광둥성에서 열리는 캔톤페어(廣交會)에 양 지역 기업이 상호 참여하는 방안을 협의한다.

또 한국 최대 투자지인 장쑤성 당서기의 도 방문도 현재 협의 중이다. 장쑤성은 중국 내 환경산업 규모 1위인 지역이며, 도는 이번 만남이 성사되면 환경문제에 대해 장쑤성과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광둥과 산둥, 장쑤성은 중국에서도 경쟁력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이들과의 교류 강화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면서 “이번 기회를 적극 활용해 도내 기업의 중국 진출과 판로확대, 중국 유망 기업의 경기도 투자유치에 대해 논의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중국 외교정책의 일환으로 북중러 접경지역인 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 등 중국 동북3성과도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에 지린성과 자매결연을 해 북방경제권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고 랴오닝성과는 우호림 조성사업을 추진해 환경현안에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