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치매안심센터 개소
구리시 치매안심센터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18일 구리시 치매 안심센터(센터장 최애경)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안승남 구리시장을 비롯 박석윤 구리시의회 의장, 도ㆍ시의원, 지역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구리시 인창동 구리시보건소 4층에 위치한 치매 안심센터는 330㎡ 규모로 프로그램 실, 상담실, 쉼터, 조기 검진실 등을 갖추고 있다.

또 치매 상담과 치매 진단 검사ㆍ인지 강화 프로그램 및 치매 예방 교실, 치매 어르신들을 위한 쉼터ㆍ치매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들을 위한 가족 카페 등 치매 통합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치매 안심센터는 치매가 의심되는 만 60세 이상의 노인은 물론 치매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환자나 치매 환자의 가족들은 누구든지 이용할 수 있다.

안승남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노령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구리시 치매 안심센터가 치매 걱정 없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구리시를 만드는데 앞장설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 어르신들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치매친화적인 환경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구리=유창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