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의류·장신구 제품 안전인프라 구축사업
인천시, 의류·장신구 제품 안전인프라 구축사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중소기업, 영세기업 및 소상공인의 유해물질 시험분석 및 인증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의류 및 장신구 제품 안전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시는 국비 7억8천만원, 시비 3억3천400만원 등 총 11억1천400만원의 예산을 투입,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융합소재부품센터에 의류제품 안전시험 분석장비 3종과 장신구 안전시험 분석장비 2종 등을 설치한다. 이를 통해 오는 9월부터 유해물질 안전시험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인천 기업에 무상 시험서비스 제공과 시험 수수료 할인도 지원한다.

시는 영세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제품안전 대응 능력 확보와 안전한 제품 생산 및 판매 시스템 구축으로 소비자의 안전한 제품 사용과 기업의 품질 관리 역량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섬유 및 장신구 제품안전 인프라가 구축돼 시민이 안전하게 믿고 쓰는 제품 시장 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