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항만·해변·원도심 연계 해양친수공간 조성 ‘균형발전’
인천 항만·해변·원도심 연계 해양친수공간 조성 ‘균형발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도심 균형발전 업무토론회
▲ 19일 오후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도심(균형발전)분야 업무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 19일 오후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도심(균형발전)분야 업무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조주현기자

인천지역 항만과 해변을 원도심과 연계한 해양친수공간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윤환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19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원도심 균형발전 업무토론회’에서 이 같은 인천내항, 송도, 소래, 경인항 등의 개발방향을 제시했다.

기 연구원은 우선 만석~화수부두에 해양 갑판을 설치하고 연안부두~남항은 체험공간으로 조성하는 등 인천 내항을 역사·문화재생 거점으로 개발하고 송도에는 아암도 비치파크 등 인천을 대표하는 해양랜드마크를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송도~소래포구~소래습지를 잇는 해안 축을 만들어 소래를 해양생태체험 거점으로 육성하고, 청라산단 해안변을 개방해 경인항을 해양레저·교육 거점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기 연구원은 항만·해변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공공 자전거 시스템 도입, 버스정류장 신설 및 주차공간 확대, 공공 여객·유람선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기 연구원 외에도 박정은 국토연구원 책임연구원, 홍종대 인천시 도시균혁계획국장이 각각 ‘원도심 균형발전계획안의 주요방향’, ‘3보급단 군부대 이전을 통한 원도심 활성화 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박남춘 시장은 “토론회에서 제시된 시민 제안 등 다양한 의견을 자세히 검토해 원도심 균형발전계획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앞으로도 시민과 소통하는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