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당, 사회적 약자 보호 위한 조례 대거 재·개정 추진
경기도의회 민주당, 사회적 약자 보호 위한 조례 대거 재·개정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 염종현)이 택배기사·판매직 종사자 등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도의회 민주당 대변인단은 19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관련조례 제·개정에 나섰다고 밝혔다.

우선 박옥분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장(더불어민주당·수원2)은 ‘판매직 종사자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다. 해당 조례안은 장시간 서서 근무하면서 강도 높은 감정 노동에 시달리는 판매직 근로자의 질병과 스트레스성 질환에 대한 건강 배려 정책이 논의돼야 할 시점이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것이다.

또 송영만 의원(더불어민주당·오산1)은 택배기사와 대리운전기사, 학습지 교사들과 같이 업무특성상 이동이 잦은 근로자의 쉼터나 휴식공간 마련이 절실한 상황을 고려해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추진한다.

일정기간만 머물 수 있는 복지시설을 퇴소하는 미혼모 가족을 위한 조례도 마련된다. 전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은 ‘한부모가족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통해 복지시설을 퇴소하는 미혼모 가족의 생활안정을 위한 자립지원금 지원사업 근거를 조례에 담았다.

이와 함께 박창순 의원(더불어민주당·성남2)은 노인·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미세먼지 보건용 마스크 지원의 법적 근거 마련을 규정한 ‘안전취약계층 지원 조례 일부개정안’을 발의한다. 아울러 김인순 여가교위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화성1)은 ‘경기도교육청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촉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도의회 정윤경 민주당 수석대변인(군포1)은 “각계각층에 소외된 도민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도의회 민주당은 사회적 약자들의 생활환경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질 것”이라며 “이와 관련된 지원대책을 경기도와 함께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조례안들은 오는 26일 개회하는 제334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