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주미, "아빠 보고 싶어요" 아픈 가족사 고백
'아침마당' 주미, "아빠 보고 싶어요" 아픈 가족사 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주미가 ‘아침마당’에서 자신의 가족사를 고백하며 열창, 감동의 무대를 만들었다.

2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 패자부활전에는 가수 주미가 출연해 아버지와의 사연을 고백했다.

그는 “고등학교 3학년 때 아빠가 부도가 난 후 따로 살게 됐다. 어린 마음에 가족을 힘들게 하는 아빠를 미워했다”며 “몇 년 후 아빠에게 전화가 오자 반가웠지만 다시는 전화하지 말라고 끊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빠한테 너무 죄송하고, 가슴이 아프다”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주미는 “노래할 때가 참 좋다. 노래할 때는 웃지 않나. 노래는 내게 행복”이라며 “순위를 신경 쓰지 않고 노래 잘하는 가수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주미가 진성의 ‘님의 등불’을 부르자 가수 진달래는 “너무 잘하시고 얼굴도 예쁘시다”며 “노래 시원하게 잘 들었다”고 칭찬했다.

한편 주미는 2012년 싱글 앨범 ‘이게 뭡니까’로 데뷔, 2016년 ‘오빠 내 사랑’, 2017년 ‘아기자기(AGIJAGI)’를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