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화성본부, 샤워실과 탈의실 갖춘 ‘건설근로자 편의시설’ 개소식 개최
LH 화성본부, 샤워실과 탈의실 갖춘 ‘건설근로자 편의시설’ 개소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화성사업본부는 20일 화성 남양 현장에 화장실과 샤워 및 탈의실 등을 갖춘 ‘건설근로자 편의시설’ 개소식을 개최했다.

그동안 건설근로자 편의시설은 가설시설물로 이뤄져 각종 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건설근로자들이 불편함을 호소해왔다.

이에 따라 LH 화성사업본부는 건설현장 근로환경 개선 필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인 업무추진 및 협의를 통해 LH 원가관리처에서 계획 중인 근로자 편의시설 개선사항을 관할 건설현장에 시범적용하게 됐다.

새롭게 단장한 건설근로자 편의시설은 신축 건물에 준하는 마감재 및 각종 시설물을 적용해 건설현장의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특히 냉난방시설을 완비해 근로자들이 더욱 쾌적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배려했다.

박광식 LH 화성사업본부장은 “개선된 근로자 편의시설을 효율적으로 운영함으로써 근로자 만족도를 높여 현장의 청년층 유입을 도모할 계획”이라며 “현장근로자 중심의 건설문화 개선으로 LH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