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컨설팅 사업 계약 체결
도공,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컨설팅 사업 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경동엔지니어링과 함께 컨소시엄 ‘팀 코리아(Team Korea)’를 구성해 우간다 정부로부터 발주한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 마스터플랜 컨설팅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우간다 고속도로 개발과 관련한 종합 컨설팅 사업으로 우간다 정부재원 51억원이 투입돼 다음달부터 내년 말까지 진행된다.

사업범위는 미래 고속도로망 구상과 사업 우선순위 결정, 고속도로 법체계 정립, 정부 공무원 기술교육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도공과 경동엔지니어링 전문가 27명이 참여한다.

우간다는 아프리카 동부 적도 바로 아래에 위치한 나라로 자체 재원을 투입해 고속도로망을 계획할 정도로 교통인프라를 통한 경제발전 의욕이 높다.

한반도와 비슷한 면적(24만1000㎢)에 13㎞의 도로망과 600㎞의 고속도로망을 가지고 있으며 향후 20년간 2만㎞의 도로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도공은 이 사업 외에도 우간다 캄팔라∼진자 구간(95㎞) 민관합작투자사업(PPP)과 캄팔라∼엔테베 구간(51㎞) 유료도로 운영ㆍ유지관리 사업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또, 현재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2층 다목적 교량(6.2㎞)의 시공감리와 아프리카 남동쪽 섬나라 모리셔스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한 도로입체화 건설관리,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66㎞) 민간투자사업 운영유지관리 컨설팅 사업 등을 진행 중이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