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의 합리적 개선방안 추진
고양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의 합리적 개선방안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의 합리적 개선방안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96년~1998년 폐기물 처리업(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 허가를 받고 2003년 청소대행구역 조정 후에도, 현재까지 유지 되고 있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는 10곳이다.

시는 우선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인구비례 등을 고려해 청소대행구역을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10곳의 대행업체가 맡고 있는 지역을 12 ~ 13개 구역으로 조정ㅎ고 공개모집을 통해 추가로 신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 허가를 내어줄 예정이다.

대행구역이 조정돼 업체 당 수거면적이 줄어들면, 생활폐기물 처리가 더욱 신속해져 시민들의 불편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또 공정한 청소대행 사업자 선정을 위한 지침을 마련해 건전한 경쟁을 통해 주민들의 청소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 높일 예정이다.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평가조례도 개정한다.

청소대행업체 공개모집 심사평가에서 우수 사업자에게는 가점을, 부진 사업자에게는 감점을 적용해 엄격하게 관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관계자는 “시민들이 만족하는 깨끗하고 쾌적한 청소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청소문제로 인한 주민 불편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