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유병철 경기도역도연맹 회장 “투명하고 내실있는 운영…우수선수 육성 최선”
[인터뷰] 유병철 경기도역도연맹 회장 “투명하고 내실있는 운영…우수선수 육성 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 지도자들과 교감하는 협회장 되도록 노력
▲ 유병철 경기도역도연맹 회장

“우수선수의 조기 발굴ㆍ육성과 전용체육관 건립추진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근 경기도역도연맹 2대 회장으로 취임한 유병철 회장(농협중앙회 수원시지부장)은 “역도가 올림픽 등에서 국민에게 감동을 선사한 종목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비인기 종목으로 어린 선수들이 감소 추세에 있다”라며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장학금 지급과 우수선수 발굴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 회장은 “학생선수들의 감소에도 오히려 일반 동호인들은 늘고 있는데 이는 역도가 국민 체력증진에 기여하고 있다는 반증이 아닌가 싶다”면서 “생활체육 저변확대와 엘리트과의 상호 선순환적인 구조를 이룬다면 전문 선수도 다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경기도 역도의 당면 과제 중 하나가 전용훈련장이 없는 것이다. 임기 중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협의해 나가겠다”라며 “무엇보다 연맹 임원, 선수ㆍ지도자들과 소통하는 풍토 조성에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유 회장은 “전임 광주시지부장 시절 체육회 부회장을 맡았기 때문에 체육계의 어려움과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 체육은 투자 대비 확실한 결과물을 낳기 때문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가능한 현장과 소통하고 경기장을 자주 찾아 선수들의 경기 모습을 직접 지켜보는 회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투명하고 내실있는 연맹 운영으로 경기도내 역도 주체들의 신뢰를 얻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