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더불어민주당에 현안 해결 촉구
경실련 더불어민주당에 현안 해결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측에 인천에 대한 지역 형평성을 지켜 줄 것과, 지역 현안 해결 지원을 요구했다.

인천경실련은 20일 발표한 ‘민주당의 인천시 예산정책협의회 연기 통보에 대한 입장’이라는 논평을 통해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8일 인천시와 열기로 했던 예산정책협의회를 돌연 취소했다”라며“취소 이유가 경남 2곳에서 치러지는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지도부가 참석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 같은 정황이 ‘인천 패싱’ 우려를 키우는 만큼 박남춘 시장과 지역 정치권은 해묵은 현안을 예산정책협의회에 적극적으로 제안하고, 정부와 여당은 인천의 현안 해결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과 정부가 해결할 인천 현안으로는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국비 전환, 제3연육교 조기 건설, 수도권매립지 사용기한 조기 종료, GTX-B 노선 등 광역교통망 조기 구축 등을 꼽았다.

이와 함께 경실련은 “인천은 산업 구조상 중소벤처기업청과 고용노동청, 해양수산청 등의 특별지방행정기관이 조속히 이관돼야 한다”라며“인천국제공항공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 인천 소재 국가공기업에 지방정부의 경영권 참여 보장과 지역인재 취업 역차별 제도도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