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기온 상승으로 봄꽃 피는 시기 40년 전보다 6∼9일 빨라져
평균기온 상승으로 봄꽃 피는 시기 40년 전보다 6∼9일 빨라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홍릉 숲 생물계절 조사로 봄꽃 개화일 예측

평균기온 상승으로 봄꽃 피는 시기가 40년 전보다 6∼9일 빨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최근 15년(2005∼2019년) 동안 서울 홍릉 숲의 생강나무, 산수유, 히어리의 개화일 변화를 분석한 결과,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이 계속 이어지면 3월 하순에는 만개한 노란 꽃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생강나무, 산수유, 히어리는 서울지역 기준으로 3월 중·하순부터 4월 중순 노란 꽃을 피우는 우리 주변의 대표적인 봄꽃 세 수종으로, 기후변화 등으로 인한 생태계 변화를 추정하는 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생물계절 조사팀이 홍릉 숲에서 관측한 생강나무, 산수유, 히어리의 최근 15년간 평균 개화일은 생강나무 3월 15일±4일, 산수유 3월 21일±7일, 히어리 3월 28일±6일로 관측됐다.

이는 40년 전인 1968∼1975년과 비교할 때 생강나무와 히어리는 9일, 산수유는 6일 정도 앞당겨진 것으로, 개화 이전 평균기온 증가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개화 이전 평균기온과 개화일 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개화 전 월평균 기온이 1도 증가함에 따라 생강나무 개화일은 평균 2일, 히어리 개화일은 평균 3일, 산수유 개화일은 평균 4일 정도 앞당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 임종환 과장은 "빨라진 개화기로 인해 아름다운 봄꽃을 더 빨리 만날 수 있는 것은 즐겁지만, 생태적 측면에서는 식물의 생장과 번식은 물론, 곤충과 새의 생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며 "생태계 변화 추정의 지표로 활용될 수 있는 봄꽃 개화 시기에 관해서도 관심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