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분에 '이것' 먹으며 봄기운 느껴보세요
춘분에 '이것' 먹으며 봄기운 느껴보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1일) 춘분을 맞아 춘분에 먹는 음식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춘분은 24절기의 네 번째로, 경칩과 청명의 중간절기다.

이날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고 추위와 더위가 같다고 알려져 예로부터 농부들은 춘분을 한해 농사를 시작하는 시기로 삼곤 했다.

춘분에는 콩을 볶아 먹는 풍습이 있다. 콩을 볶으면 곡식을 훔쳐 먹는 새나 쥐가 사라진다는 믿음 때문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며 땅이 녹는 춘분은 농사를 시작하는 날로, 곡식을 탐내는 새나 쥐도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이다.

선조들은 이날 ‘나이떡’을 먹었다. 송편과 비슷한 나이떡은 온 식구가 모여앉아 나이 수대로 떡을 먹는다. 특히 양반들은 마을의 머슴들을 불러 모아 일년 농사를 부탁하며 나이떡을 나눠 먹었기 때문에 ‘머슴떡’으로도 불렸다.

이날에 콩을 볶아 먹기도 했다. 볶은 콩을 먹으면 새와 쥐가 사라져 곡식을 축내지 않는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또 봄나물을 먹으며 겨우내 부족했던 비타민을 공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