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자산운용, 조우철 대표이사 선임
유리자산운용, 조우철 대표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케이리츠앤파트너스 대표, 동부증권·부국증권 거쳐

유리자산운용은 20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새로운 대표이사에 조우철 전 케이리츠앤파트너스 대표를 선임했다.

신임 조 대표는 진주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동부증권 구조화금융(SF) 본부장을 거쳐 2011년부터 2016년까지 부국증권의 투자은행(IB), 부동산금융 본부장을 지냈다.

유리자산운용은 대체투자 전문가인 조 대표를 선임함으로써 기존 전통자산 위주의 사업전략을 이어가는 동시에 대체투자 쪽으로도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우철 신임 대표는 “장기간 굳어진 저금리로 인해 투자자의 요구수익률을 만족시키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하고 있지만, 전통투자자산에 대체투자자산을 가미함으로써 더욱더 폭넓은 투자기회를 포착하고 다양한 투자수단을 제공해 투자자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취임 포부를 밝혔다.

한편, 조 대표 외에도 김상윤 부사장이 신임 이사로 선임됐으며, 한진규 전무와 유준상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연임했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