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살해 사건' 증폭되는 미스터리…진실은 어디에
'이희진 부모살해 사건' 증폭되는 미스터리…진실은 어디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살해뒤 둘째 아들 만난 '비상식적' 행동 설명 안돼
부모시신 분리유기ㆍ범행 동기ㆍ훔친돈 5억행방 '오리무중'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부모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34)씨가 20일 오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강도살인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수원지법 안양지원으로 호송되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부모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34)씨가 20일 오전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강도살인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수원지법 안양지원으로 호송되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이희진씨(33) 부모 피살사건 피의자가 구속됐지만 수사가 진행될수록 새로운 의문이 꼬리를 물며 더욱 증폭되고 있다.

모두 4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번 사건에서 주범격인 김모씨(34)만 유일하게 검거된 상황이어서 사건의 전말을 그의 진술 하나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데다 김씨가 불리한 대목에선 진술을 거부하거나 신빙성이 낮은 진술만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김씨와 이희진씨 동생이 피살사건 이후에 만났다는 사실은 일반의 상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

김씨는 범행후 이씨 어머니인척하며 이씨 동생에게 카톡문자를 보내 만나자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가 이씨의 동생을 상대로 추가 범행을 하려고 접촉을 시도했다고 보고 있다. 이씨 동생이 슈퍼카를 처분해 보관중인 10억 이상의 거액을 노렸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그러나 당시 두 사람의 만남이 어떻게 진행됐고, 어떻게 마무리됐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이 하나도 없다.

더욱이 김씨 측은 이씨의 동생을 만난 이유에 대해 전혀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

김씨의 변호인인 김정환 변호사는 “김씨가 이씨의 동생에게 부모를 살해한 사실을 털어놓고 사죄하려고 만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씨가 자신에 가해질 신변위협을 감수하고 자진해서 자신이 살해한 사람의 자식과 만남을 추진했다는 것도 납득이 가지 않는 대목이다.

이와 함께 애초부터 제기됐던 의문점도 여전히 말끔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우선 숨진 이씨의 아버지는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씨의 어머니는 안양 자택에서 각각 발견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김씨가 시신을 평택으로 옮길 때 자신의 차량을 이용하지 않고 굳이 냉장고에 넣어 이삿짐센터 직원들을 불러 옮긴 것도 납득이 가지 않는  대목이다.

통상적인 살인 사건의 경우 범죄자는 자신의 범행을 들키지 않게 하기 위해 제삼자의 개입을 철저히 차단하려 하는데 이 사건에서는 제삼자가 너무 많이 등장한다.

현재까지 알려진 인물만 ▲중국 칭다오로 달아난 중국 동포 공범 3명 ▲이삿짐센터 직원들 ▲공범들이 사건 현장에서 벗어난 뒤 뒷수습을 위해 김씨가 부른  한국인 2명 ▲김씨가 이씨 아버지의 벤츠 차량을 훔칠 때 부른 대리기사 등 무려 10명에 가깝다.

애초 김씨가 이씨의 부모와 어떻게 알게 됐는지, 왜 이씨의 부모를 범행대상으로 삼았는지 등 범행동기와 관련한 부분, 이씨의 부모를 살해하고 빼앗은 5억원의 행방도 베일에 가려져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수집한 여러 증거를 토대로 김씨를 추궁하고 내주 검찰 송치 전까지 수사를 이어가 그동안 제기된 의문들을 모두 풀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