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경쟁률 1.01대 1
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경쟁률 1.01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아바 홈페이지
잡아바 홈페이지

경기도의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지원 신청자 대부분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지난 15일 올해 1차 청년 복지포인트 지원 대상자 5천명을 모집한 결과 5천53명이 지원, 1.0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지원 사업은 도내 거주 만 18∼34세 청년으로, 도내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 업체, 비영리법인에서 주 36시간 이상 근무(월 급여 250만원 이하)하는 노동자에게 연간 12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지역별 신청 현황을 보면 수원이 7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남 464명, 용인 459명 등 인구가 많은 대도시에서 많은 청년들이 신청했다. 안산 408명, 화성 278명, 부천 222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도는 상대적으로 서울로 출퇴근하는 청년 비중이 적고, 중소기업과 비영리법인 등이 많은 시·군에서 신청을 많이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도는 지원자들의 월 급여, 근속 기간, 경기도 거주기간 등을 종합 평가해 최종 지원 대상자를 확정, 오는 29일 경기도일자리재단 ‘잡아바’(https://www.jobaba.net) 사이트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또 올해 남은 3분기 동안 분기별로 4천명씩, 모두 1만2천명의 청년 복지포인트 지원 대상자를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

청년 복지포인트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운영하는 ‘청년몰’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청년 복지포인트 제도와 함께 도의 ‘2019년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으로, 지난 4일 지원 신청을 마감한 ‘일하는 청년마이스터 통장’에는 5천명 선발에 7천353명이 지원, 1.47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도내 중소제조업 재직 18∼34세 청년 노동자에게 2년간 매월 30만원씩, 총 720만원을 임금보전 형태로 지원하는 청년마이스터 통장 최종 지원 대상자는 역시 ‘잡아바’를 통해 오는 27일 발표한다.

도 관계자는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은 상대적으로 적은 임금과 복지혜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노동자들에게 다양한 복리후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이 사업들이 청년 노동자가 생활의 여유를 갖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