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바람이 분다’ 감우성·김하늘, 깊이가 다른 멜로 기대되는 이유
JTBC ‘바람이 분다’ 감우성·김하늘, 깊이가 다른 멜로 기대되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우성과 김하늘. 연합뉴스
감우성과 김하늘. 연합뉴스

감우성과 김하늘이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촬영에 돌입한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감우성은 한 여자와 두 번 사랑에 빠지는 남자 ‘도훈’역으로, ‘키스 먼저 할까요?’와 ‘연애시대’ 등에서 보여준 특유의 섬세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감수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감우성은 “지금까지 맡은 역할과는 또 다른 감성의 캐릭터다. 따스한 봄날처럼 시청자분들께 선물과 같은 드라마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김하늘이 연기하는 ‘수진’은 이별의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는 인물이다. 드라마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던 ‘공항 가는 길’ 이후 3년 만에 돌아오는 김하늘이 감우성과 어떤 특별한 로맨스를 그려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늘은 “대본을 보면서 ‘수진’이라는 인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고민하고 열심히 준비해서 설득력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를 보여드릴 테니 조금만 기다려주시고, 기대도 많이 해달라”고 말했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더할 나위 없는 완벽한 캐스팅이라 생각한다. 감정 연기에 있어 대체할 수 없는 두 배우 감우성, 김하늘의 만남이 깊이가 다른 멜로를 선보일 것”이라며 “아름답고 짙은 사랑을 그려낼 감우성, 김하늘의 로맨스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2’ 후속으로 오는 5월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