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이하늬, 입 가리고 아이컨택…'미스터션샤인' 패러디
'열혈사제' 김남길 이하늬, 입 가리고 아이컨택…'미스터션샤인' 패러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혈사제' 김남길 이하늬 현장 스틸. SBS
'열혈사제' 김남길 이하늬 현장 스틸. SBS

'열혈사제' 김남길과 이하늬가 뜻밖의 아이컨택을 한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김해일(김남길)과 박경선(이하늬)은 만나기만 하면 다투는 앙숙이다. 거침없이 독설을 퍼붓는 사제 김해일과 현란한 말발과 전투력을 가진 검사 박경선. 불꽃 터지는 두 사람의 케미는 '열혈사제'의 또 다른 재미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지난 방송에서 김해일과 박경선은 티격태격 다툼을 펼쳤다. 김해일은 악의 편에 선 박경선에게 "재활용도 안 되는 쓰레기"라고 경고를 했고, 이러한 김해일의 도발에 화가 난 박경선이 박치기를 날린 것. 쌍코피가 터진 김해일과 이마에 상처가 난 박경선. 두 사람은 서로 고소하겠다고 으르렁대며 폭풍 웃음을 선사했다.

이렇듯 늘 붙으면 불꽃 스파크가 튀는 김해일과 박경선. 그러나 21일 '열혈사제'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이들의 달라진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전과는 달리, 가만히 서로의 눈을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높이는 것.

공개된 사진 속 김해일과 박경선은 서로의 입을 가린 채 눈 맞춤을 하고 있다. 박경선은 김해일의 멱살을 잡기도 하고, 또 그의 눈을 뚫어지게 응시하고 있는 모습. 김해일 역시 박경선의 입을 손으로 막은 채 눈을 바라보고 있다. 두 사람이 갑자기 눈 맞춤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앙칼지게 공격을 주고받던 두 사람의 평소와는 다른 분위기가 상황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특히 서로 마주한 채 입을 가린 김해일, 박경선의 모습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명장면을 연상하게 한다. 앞서 다양한 패러디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한 '열혈사제'인만큼, 본 장면 역시 '열혈사제'만의 상상을 뛰어넘는 색깔로 재탄생될 것으로 기대된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박경선이 왜 김해일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는 것인지, 또 두 사람의 눈 맞춤이 어떻게 끝나게 될지 궁금해하면서 지켜봐 달라"고 말하며 "김남길과 이하늬가 어떻게 본 장면을 어떻게 완성시킬지, 또 한번 빛날 두 배우의 핑퐁 케미 역시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반환점을 돌며 더욱 흥미진진해질 2막을 여는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는 오는 2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