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치솟던 활어회 인기…지난해 ‘수은광어’ 여파로 한풀 꺾여
매년 치솟던 활어회 인기…지난해 ‘수은광어’ 여파로 한풀 꺾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치솟던 활어회 인기가 지난해 위생문제 우려 등으로 소비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의 ‘2018년 활어회 소비행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활어회를 좋아한다’고 말한 응답자는 전체의 82.1%로 전년(86.5%)에 비해 소폭 줄어들었다. 반면 ‘싫어한다’는 응답자는 3.6%로 전년(1.6%)보다 약간 많아졌다.

활어회를 ‘좋아한다’는 응답률은 2015년 67.3%, 2016년 84.9%, 2017년 86.5% 등으로 계속 높아지다가 지난해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활어회를 선호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위생이 의심스러워서’(37.9%), ‘냄새가 싫어서’(31%), ‘맛이 없어서’(17.2%), ‘먹기 번거로워서’(6.9%) 등을 꼽았다.

전년도 조사에서는 ‘냄새가 싫어서’라는 답이 58.4%로 월등히 많았고, ‘위생이 의심스러워서’는 8.3%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위생에 대한 우려가 훨씬 커졌다.

활어회 소비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는 ‘판매가격 인하’라는 답이 35.4%로 가장 많았고, ‘식품 안전성 강화’가 32.5%, ‘투명한 원산지 표시’가 10.8%, ‘전문식당 확대’가 4.6%로 뒤를 이었다.

수산업관측센터는 “지난해 7월 일부 양식 광어에서 수은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이후 소비자들이 식품 안전성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광어 산지 가격이 하락했다는 보도는 많았지만, 소비자가 체감하는 소매가격은 큰 변동이 없었다. 유통구조 분석을 통해 판매가를 인하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식품 안전성 강화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