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선발 후보' 류현진, 22일 시범경기서 최종 담금질
'개막 선발 후보' 류현진, 22일 시범경기서 최종 담금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현진.연합뉴스
▲ 류현진.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ㆍLA 다저스)이 시범경기 마지막 등판을 통해 미국프로야구 개막전 선발에 도전한다.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22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아메리칸패밀리필즈에서 열리는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오는 2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정규리그 개막전에 앞서 치르는 최종 모의고사이자 시범경기 5번째 등판이다.

15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까지 매 경기에서 1이닝씩 투구 이닝을 늘려간 류현진은 이날 5~6이닝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현재까지 총 4차례 시범경기에 나서 10이닝, 2실점으로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쳐 ‘베테랑 좌완’ 리치 힐과 다저스의 개막전 선발투수 후보로 꼽히고 있다.

아직 개막전 선발투수 발표를 하지 않은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24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를 끝으로 캠프지인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랜치를 떠나는 시점에 선발투수를 공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다저스는 오는 25일부터 사흘간 LA 에인절스와 프리웨이 시리즈를 치른 뒤, 안방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정규리그 개막 4연전을 맞이한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