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무궁화호 객실 감축 원상회복 요구 무시한 철도청”
“양평 무궁화호 객실 감축 원상회복 요구 무시한 철도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4,382명 서명지 전달
철도청 “충분한 검토하겠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철도청이 양평지역 통과 무궁화호 객실을 감축(2018년 12월27일 인터넷 경기일보)해 이용객이 큰 불편을 겪고 있을 겪고 있음에도 철도청은 수익성만 앞세워 객실 원상회복 요구를 무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 무궁화호 객실 감축 철회 양평대책위는 지난 20일 철도청과 면담을 진행, 감축한 무궁화호 객실에 대한 원상회복을 요구했다고 21일 밝혔다.

면담에서는 먼저 철도청의 견해를 듣고 양평대책위에서 무궁화호 객실 감축의 부당함을 설명하고 양평주민의 요구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대화가 오갔다.

또 지역주민 4천382명의 염원이 담긴 서명지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양평대책위는 빈약한 재정자립도와 중첩규제 등 양평의 지역적 특성으로 대중교통 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인 요소임을 호소했다. 특히 무궁화호의 경우 서민 이용률이 높고 양평지역 경제와도 밀접한 관계라는 설명에 주력했다.

양평대책위는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철도공사가 좌석 점유율 등의 수치만으로 6량의 객실을 4량으로 감축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상대적 낙후지역에 대한 배려와 사회적 교통약자에 대해 이동권을 침해하지 않는 방법을 찾아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철도청 측에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회피한 채 “열차 혼잡도 등을 조사해 필요하다면 열차운행에 반영을 검토하겠다”며 “양평주민의 요구를 고려해서 충분한 검토를 하겠다”고 답했다.

양평대책위는 “다양한 경로로 지속적인 압박과 지역주민들의 요구를 철도공사 측에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