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 “GTX 조기착수… 수도권 출근길 45분대 단축”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 “GTX 조기착수… 수도권 출근길 45분대 단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분당선 연장·신안산선 가속화
BRT·광역버스 환승·연계 강화
다양한 요금제 교통비 부담 30%↓
▲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인천시당위원장(인천 남동을)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GTX-A·B·C 노선과 신분당선 연장 사업(광교~호매실), 신안산선 등 주요 사업에 속도를 낼 것을 약속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은 최 후보자로부터 제출받은 인사청문회 서면질의 답변서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고 21일 밝혔다.

최 후보자는 답변서를 통해 “GTX, 급행버스를 조기 확충해 수도권 출근시간을 45분대로 단축하고, 버스 운영효율과 다양한 요금제 개발로 교통비 부담을 30%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GTX-A·B·C노선과 신분당선 연장 사업, 신안산선 등 주요사업 가운데 착공된 사업은 신속히 건설하고 착공 전인 사업은 조기에 착수하도록 할 것”이라며 “광역철도를 급행화하고 주요 간선도로축을 복층화해 교통 용량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착공식을 마친 GTX-A노선(파주 운정~화성 동탄) 사업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GTX-C노선(양주~수원) 사업 등은 한층 사업추진이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최 후보자는 광역 BRT(간선급행버스)와 급행철도를 주간선, 광역·M-버스를 보조간선으로 환승·연계를 강화해 효율적 광역 대중교통 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오는 10월까지 우선 신호체계, 대용량 차량을 활용한 Super-BRT 기준 등을 마련하고, 오는 2022년까지 기존 BRT 노선을 S-BRT로 고급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오는 7월 M-버스 운영범위를 기존 수도권에서 타 대도시권으로 확대하고, 올해 약 10개 노선을 신설하겠다”며 “오는 6월 광역버스 노선 효율화 계획을 수립·시행해 인·면허권의 국가 일원화를 내년까지 추진, 안정적 운행을 위한 준공영제를 도입해 버스 운영체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내년까지 광역알뜰카드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한편 교통비 절감효과가 큰 대중교통 환승할인제도를 수도권에서 대도시권으로 확산해 국민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 줄 방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 의원은 “하루에 2시간 가량을 출퇴근 시간으로 쓰며 많은 국민들이 만성적 교통난에 시달리는 상황”이라며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도 출범한 만큼 최 후보자가 시민들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GTX 노선 조기 착수와 제도개선에 힘써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