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들 성희롱·욕설… 경인교대 남학생들 낯 뜨거운 단톡
여학생들 성희롱·욕설… 경인교대 남학생들 낯 뜨거운 단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 때마다 OO 이랑 섹스하면서”
음담패설에 메갈충·삼일환 막말까지
익명의 제보… 학교측 사실여부 조사

경인교육대학교 남학생들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통해 여학생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이 학교 페이스북에 올라와 학교 측이 조사에 나섰다.

21일 페이스북 경인교육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지에 올라온 익명 제보에 따르면 이 학교 체육교육과 15학번 남학생들이 모인 단톡방에서 여학생들에 대한 성희롱과 욕설이 오간 정황이 확인됐다.

익명의 제보자는 “경인교대 체육교육과 15학번과 기타학번으로 이뤄진 남학우 톡방에서 여학우 성희롱과 폭력적인 언사, 교수님에 대한 모욕적인 언사 등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이어 “사태에 직접 가담한 가해자뿐만 아니라 해당 톡방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졸업할 때까지 침묵으로 방관한 남학우들에게도 사과를 요구한다”고도 했다.

제보자가 올린 카톡 내용에는 한 남학생이 ‘휴가 때마다 OO 이랑 섹스하면서 군대 한 번 더 vs 대학 내내 성관계하지 않기’, ‘메갈충’, ‘삼일환’ 등 여성을 성희롱하고 비하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제보자는 “서울교대, 대구교대 등에서 잇따라 성희롱 문제가 대두해 이 사실을 알게 된 자신도 침묵할 수 없어 글을 올렸다”고 했다.

문제가 확산하자 남학생들은 페이스북에 ‘체육교육과 15학번 남학생 일동 사과문’이란 글을 올리고 사과했다.

경인교대 측도 상담센터, 각 학과에 공문을 보내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또 학교 측은 이번 일에 가담한 학생들의 제보를 받은 후 신상을 확인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익명으로 글이 올라온 상태라 누가 채팅방에 글을 작성했는지 확인 중”이라며 “만약 일선 학교에 교사로 나가 있는 졸업생이 글을 작성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 교육청과 연계해 징계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