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로로직스 글로벌 최고의 CMO 기업 선정 자리에서 3년 연속 전관왕에 올라
삼성바이로로직스 글로벌 최고의 CMO 기업 선정 자리에서 3년 연속 전관왕에 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최고의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기업을 선정하는 자리에서 3년 연속 전관왕에 올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일 미국 뉴욕 CONVENE 호텔에서 열린 ‘2019 CMO Leadership Awards’시상식에서 품질, 안정성, 서비스 등 6개 全 부문에서 최고의 우수기업으로 상을 석권했다.

이로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CMO 전문기업 중 세계 최초로 3년 연속 CMO 핵심 역량 모두를 인정 받으며 40년 이상의 역사를 갖고 있는 미국의 글로벌 제약·바이오기업인 파이저(Pfizer CentreOne)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됐다.

지난 2012년 첫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8번째로 개최된 시상식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3년 첫 수상 이후 6회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주최측은 전세계 120개 이상의 CMO 기업을 대상으로 23개의 세부 성과항목을 평가해 품질(Quality), 역량(Capabilities), 안정성(Reliability), 전문성(Expertise), 호환성(Compatibility), 서비스(Service) 등 총 6개 주요 부문으로 나눠 수상 기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3년 생산성(Productivity) 부문에서 처음 수상한 이후 2015년 혁신(Innovation), 규제(Regulatory), 생산성(Productivity) 3개 부문, 2016년 품질(Quality), 역량(Capabilities), 안정성(Reliability), 호환성(Compatibility) 4개 부문, 그리고 2017년부터 3년 연속 CMO의 핵심 역량 6개 전 부문을 수상함으로써 창립 8년도 채 안된 글로벌 리딩 컴퍼니의 위상을 확립했다.

CMO 리더십 어워즈는 미국의 생명과학분야 전문지 ’라이프 사이언스 리더지(Life Science Leader)’와 연구기관인‘인더스트리 스탠더드 리서치사(ISR)’가 주관하는 세계적 권위의 CMO 분야 시상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CMO 전문기업으로서 세계 최초 3년 연속 6개 전부문 석권은 짧은 시간에 삼성의 품질 서비스와 제조혁신 경쟁력을 글로벌 고객들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바이오의약품산 업의 기술 및 품질 혁신을 리드하며 고객만족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3년 생산성(Productivity) 부문에서 처음 수상한 이후, 2015년 혁신(Innovation), 규제(Regulatory), 생산성(Productivity) 3개 부문, 2016년 품질(Quality), 역량(Capabilities), 안정성(Reliability), 호환성(Compatibility) 4개 부문, 그리고 2017년부터 3년 연속 CMO의 핵심 역량 6개 전 부문을 수상함으로써 창립 8년도 채 안된 글로벌 리딩 컴퍼니의 위상을 확립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