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버섯연구센터 표고버섯 농가 일손돕기 호응 커
산림버섯연구센터 표고버섯 농가 일손돕기 호응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버섯산업을 선도하는 산림조합중앙회 버섯연구센터(센터장 민도홍)가 여주지역 표고버섯 생산재배 기술지도와 톱밥 배지 폐상작업 등 현장 일손 돕기 봉사 활동을 전개해 호평을 받았다.

이번 일손돕기 봉사활동에는 센터 임ㆍ직원과 생산자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표고버섯 재배의 기본이 되는 톱밥 배지 배양실 환경관리 요령과 기술지도 및 문제점 진단 등을 통해 생산자에게 다양한 기술정보를 제공, 생산자의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표고버섯 생산농가 김영진 새나골표고나라 대표는 “산림버섯연구센터 직원들이 바쁜 업무에도 불구하고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배양과정의 문제점을 진단해 상세한 지도에 감사드린다”라며“더불어 톱밥배지 폐상작업과 재배장 환경정리 등 일손을 도와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산림버섯연구센터에서 실시하는 표고재배 교육의 현장견학 진행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민도홍 센터장은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재배농가의 부족한 애로사항 및 의견을 수렴해 생산자의 소득증대에 이바지할 수 있는 품종개발과 지도활동을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