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車 규제 풀렸는데… 충전소 ‘태부족’
LPG車 규제 풀렸는데… 충전소 ‘태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지역 충전소 66곳 불과… 車 2천82대당 1곳 꼴
주유소 달리 지자체 허가 필요·주민민원에 확충 제약

3월 말부터 일반인도 LPG 차량을 반 수 있게 될 전망인 가운데 인천 지역 내 LPG 차량 인프라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토교통부와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인천의 현재 LPG 차량은 13만7천221대(2월말 기준)이다.

인천 내 LPG 충전소는 66곳에 불과해 LPG 차량 2천82대당 충전소 1곳 꼴이다.

전국 기준으로 휘발유 차량 889대가 1곳의 주유소를 이용하는 것과 비교하면 LPG 차량의 불편이 큰 상황이다.

특히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하나로 일반인도 모든 차종의 LPG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해 이르면 3월말부터 일인 구매가 가능해진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인천지역 기초 지방자치단체별 충전소 편차도 심각하다.

현재 각 기초 지자체별 충전소는 중구 3곳, 동구 2곳, 미추홀구 7곳, 연수구 2곳, 남동구 9곳, 부평구 14곳, 계양구 5곳, 서구 22곳, 강화군 2곳이며 옹진군은 1곳도 없다.

연수구가 LPG 차량 4천66대가 1곳의 충전소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가장 인프라가 부족했으며, 미추홀구가 3천499대, 남동구 2천452대당 1곳 순이다.

반면, 서구는 899대의 차량이 1곳의 충전소를 이용하고 있다.

충전소는 등록제인 주유소와 달리 지자체의 허가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충전소 수의 급격한 증가도 기대하기 어렵다.

주유소는 지하 저장시설(20㎘ 이상)과 주유기 등을 갖추면 영업할 수 있지만, 충전소는 저장시설과 부지 간 떨어진 거리(10t 이하 24m 등) 을 준수해야 한다.

안전성 우려로 발생하는 주민 민원도 충전소 확충을 방해하는 요인이다.

전문가는 충전소 확대를 위해선 차량 업계의 지속적인 신차 출고와 지자체의 노력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아직 수도권에는 규제 등으로 충전소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자동차 업계에서 LPG 차량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중앙·지방 정부가 충전소 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서 사업성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LPG 협회 관계자는 “LPG의 위험성이 실제보다 과장돼 있다 보니, 법적으로 허용된 지역에도 안전성을 우려하는 민원 때문에 충전소를 짓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LPG 차량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서는 중앙과 지방정부가 나서 LPG의 안전성을 주민에게 충분히 설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2018년 9월 용역보고서를 통해 LPG 연료사용제한 전면 완화 시 2030년까지 미세먼지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3천941∼4천968t(최대 7천363t), 초미세먼지 PM2.5 배출량이 38∼48t(최대 71t)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