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12차 공판… 검찰 측 핵심증인 출석 '치열한 공방'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12차 공판… 검찰 측 핵심증인 출석 '치열한 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선거법위반과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오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공직선거법위반과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오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12차 공판에서 이 지사 친형인 故 이재선씨의 조울증 평가문건 등을 성남시장에게 보고한 검찰 측 핵심증인이 출석, 이 지사 측과 치열한 법적 공방을 벌였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A씨는 2012년 당시 분당구보건소장으로 근무하며 故 이재선씨에 대한 문건 등을 성남시장에게 보고하고, 지시받은 인물이다.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는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한 A 전 분당구보건소장이 지난 2012년 재직시절 이재명 지사(당시 성남시장)로부터 강제입원 지시를 받았는지가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A 전 소장은 이날 양측 증인신문에서 “2012년 강제입원 지시를 받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이 지사 측은 A 전 소장 주장에 반박하며 당시 사실 여부를 확인, 4시간 넘게 증인신문을 벌였다. 이재명 지사도 자신이 시장 재직 시 설득과 동의가 없는 상태에서 강압 및 지시에 의해 집행이 있었는지를 물었다.

한편, 다음 공판은 오는 25일 오전 10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다.

성남=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