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합성사진 논란'에 교학사, 환불 결정
'일베 합성사진 논란'에 교학사, 환불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학사 사과문. 교학사 공식 홈페이지 캡처
교학사 사과문. 교학사 공식 홈페이지 캡처

한국사 참고서에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을 실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한 교학사가 22일 환불 조치를 결정했다.

교학사 측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교학사가 2018년 8월 20일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고급 [1·2급] 참고서에 실린 故 노무현 前 대통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입니다. 그러나 이를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또 교학사 측은 "당사는 해당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할 예정이며 판매된 도서에 대해 당사로 보내주면 환불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사진은 과거 방영된 드라마의 한 장면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시킨 사진으로 설명에는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이라고 되어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