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살해' 중국동포 공범 "억울하다"
'이희진 부모살해' 중국동포 공범 "억울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명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씨(33ㆍ수감중)의 부모살해 사건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중국 동포 공범 중 1명이 “우리가 (살해) 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지인을 통해 알려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앞서 검거된 주범격 피의자의 진술과 상반되는 것으로, 양 측이 범행에 대해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다.

22일 경찰과 이 사건 공범 중국 동포 A(33) 씨의 지인 등에 따르면 사건 당일 밤 중국 칭다오로 달아난 A 씨는 최근 “우리는 하지 않았다. 억울하다”는 메시지를 중국판 카카오톡인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해 국내에 있는 지인에게 보냈다.

또 A 씨는 “경호 일을 하는 줄 알고 갔다가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생각지도 못한 사건이 발생해 황급히 중국으로 돌아왔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A 씨는 무엇을 하지 않았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표현하지 않았으나, 행간으로 미뤄볼 때 혐의가 가장 중한 ‘살인 행위’에 대해 부인하는 진술로 추정된다.

A 씨의 메시지에는 경찰관을 사칭해 이 씨 부모가 사는 집 안으로 들어갔다는 침입 경위에 대한 설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 등의 주변인 조사 과정에서 최근 A 씨로부터 이 같은 메시지가 온 사실을 파악했다.

A 씨의 메시지 내용은 이 사건 관련자 중 유일하게 검거된 주범격 피의자 김 모(34) 씨가 지금껏 해 온 진술과 배치된다.

김 씨는 “A 씨를 비롯한 공범들이 이 씨의 아버지를 둔기로 내려치고 이 씨 어머니의 목을 졸랐다”고 주장해 왔다.

자신이 A 씨 등을 고용하는 등 범행 계획을 세웠으나, 정작 살해 과정에서는 공범들이 주도했다는 식으로 진술한 것이다.

양 측의 입장이 대립하는 가운데 A 씨 등은 이미 칭다오로 출국, 경찰의 수사망을 빠져나간 터라 이들을 상대로 한 경위 조사는 불가능한 상태다.

다만 김 씨의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경찰로서는 확보한 A 씨의 메시지를 바탕으로 수수께끼 같던 이번 사건의 퍼즐을 조금이나마 맞출 수 있으리란 기대가 나온다.

경찰은 지난 21일 김 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김 씨가 범행 당시 신었던 혈흔 묻은 신발과 피해 차량 키 등을 압수했다.

아울러 이날 들어서는 오전부터 변호인 입회하에 김 씨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김 씨가 강탈한 5억원 중 미반납된 돈의 행방은 물론 그가 흥신소 직원을 접촉했는지, 밀항 등의 방법으로 도피하려 했는지 다각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김 씨는 A 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하고,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는다.

A 씨 등은 사건 당일 오후 6시 10분께 범행 현장에서 빠져나와 항공권 3매를 예약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칭다오로 출국했다.

경찰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통해 중국 공안이 A 씨 등의 신병을 확보하면 국제사법공조를 거쳐 이들을 국내로 송환하겠다는 계획이다.

안양=한상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